Load

Load

> 한국영화감독조합 > DGK조합소개

DGK조합소개

  • sub_com_image01.jpg

사단법인 한국영화감독조합은
한국영화감독들의 창작의 자유와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.

2005년에 권칠인, 박찬욱, 류승완 감독이 공동대표를 맡아 한국영화감독조합의 출범을 알렸으며, 2013년 4기 대표인 이준익 감독이 사단법인화를 완료했습니다.

한국영화감독조합(DGK: Directors Guild of Korea)영화를 포함한 영상저작물 감독들의 권리를 보호하고 더 나아가 영상저작물 산업의 발전과 진화, 그리고 문화 증진에 기여하기 위하여 자신의 영상저작물에 대한 저작자인 감독들과 시나리오 작가들을 '공정한 지적재산권 보상'을 보호하도록 돕고 있으며, 더 나아가 DGK는 영상저작물의 저작자의 권리를 신장하기 위해 국내외 관련 단체 와 함께 협력하고 있습니다.

또한 DGK연출계약서를 정립하여 조합원 감독들을 대표해 최저 연출료 및 최저 개런티 보장 등 합리적인 계약을 하도록 지원합니다. 뿐만 아니라 법적인 상담과 분쟁조정을 대행하며 영화계의 각종 현안 및 영화 현장 개선을 위한 정책 토론 및 회의 등에 한국영화감독들을 대표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.

한편, 중(Stop).지(Support).신(Report). 행동강령을 만들어 성적 괴롭힘이 없는 영화 제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습니다.

Copyrightⓒ2020 DGK All Rights Reserved